부동산 다반사

1타이틀 입니다
레이어팝업 내용입니다
레이어팝업 내용입니다
공개상담
열람료를 지불한 회원에게 모두 공개됩니다.
필명 수정하기
r114love
사용할수 없는 필명입니다.
해당매물 문의하기
매물을 보유한 중개사무소에서 직접 답변 드립니다. 답변은 푸시메시지로 알려드리며 해당매물상세화면과 “나의문의”메뉴에서도 조회하실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을 길게 누르시면 복사됩니다.
  • 사진1
  • 사진2
  • 사진3
  • 사진4
  • 사진5
전화걸기
사무실 02-333-2234
핸드폰 010-3333-2234
20년간 한동네에서 부동산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원하시는 조건으로
빠르게 거래가 이루어 지도록
도와드리겠습니다. 궁금한 사항 있으면
언제든지 문의주세요!!!
해당매물 문의하기
매물을 보유한 중개사무소에서 직접 답변 드립니다. 답변은 푸시메시지로 알려드리며 해당매물상세화면과 “나의문의”메뉴에서도 조회하실 수 있습니다.
연락처 남기기
1.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전화번호
2.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목적
- 의뢰신청에 따른 본인확인 및 원활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3. 개인정보의 보유·이용 기간
- 해당 중개업소가 부동산114와 계약이 종료되는 시점, 또는 의뢰일로부터 6개월이 경과되는 시점 그 밖의 사항은 각 사별 개인정보처리방침을 준수 합니다.

진행단계

청약통장

분양가

~ 만원

진행단계

이 필요합니다.

의뢰내역NEW

!의뢰취소는 의뢰내역 상세에서 가능합니다.

의외로 잘못 알고 있는 부동산 상식 4가지

2019.10.01 리서치센터 이은상조회수10,513


"정보"에 대한 습득 방식은 여러 가지가 있다. 누군가에게 전달 받거나, 인터넷 등의 정보 통신을 이용하거나, 혹은 직접 경험을 통하거나 등이다. 그러나 수 많은 정보들 속에는 와전되거나 왜곡된 내용들도 함께 존재한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 이는 부동산도 마찬가지다. 잘못된 정보로 계약을 진행 할 경우 금전적 손실을 볼 수 있기 때문에 더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그렇다면 의외로 우리가 잘못 알고 있는 부동산 상식은 무엇일까? 함께 알아보도록 하자.


부동산 계약, 24시간 이내 계약 해지하면 계약금 돌려받을 수 있다?

소비자보호법에 의거 홈쇼핑이나 온라인 등으로 물건을 구매했을 때 단순 변심일지라도 통상 7일 이내 주문을 취소한 경우 환불을 받을 수 있다. 물건이 발송되기 전인 24시간 이내에 취소를 한데도 별 무리 없이 환불이 가능하다.

그렇다면 부동산은 어떨까? 부동산 계약도 일반 상품과 마찬가지로 24시간 안에 계약 철회를 요청한다면 성립이 될까? 답은 "아니다"다. 부동산 계약은 성립한 시점부터 계약 당사자들에게 "구속력"을 갖기 때문이다. 별도의 특약이 존재하지 않는 이상 계약을 진행하고 계약금을 주고 받았다면 계약취소를 요청한다 해도 계약금을 돌려받을 수 없다.


가계약 후 계약 취소, 가계약금 돌려받을 수 있나?

부동산 거래를 접하다 보면 "방이 금방 나갈 수 있으니 가계약이라도 걸고 가세요"라는 중개업자의 말을 종종 들을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이 "가계약(假契約)"이라는 말로 실제 계약이 아닌 임시 계약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이 때문에 일반적으로 가계약금은 돌려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민법563조에 따르면 계약은 약정함으로써 그 효력을 인정한다. 구두 계약이든 서면계약이든 당사자의 합의가 있다면 법적 효력이 충분하다는 의미다. 판례에 따라서도 "중요 부분에 대한 합의"가 있다면 가계약도 계약이 성립한 것으로 보기 때문에 임차인의 단순 계약 취소로 인해 임대인의 계약금 반환 의무는 없다고 본다.

만일 예기치 못한 사유로 가계약금을 돌려받아야 한다면 사전에 "계약이 실제 진행되지 않을 경우 가계약금은 돌려준다"는 특약 또는 구두 약속이라도 받아두는 것이 좋다.


전세는 세입자가, 월세는 집주인이 수리해준다?

아무리 새것이라도 시간에 따라 마모나 고장이 나기도 한다. 이때 가장 고민되는 부분이 "누가 수리 해야 하는가"다. 대체로 전세는 세입자가, 월세의 경우 집주인이 수리하면 된다는 생각을 한다. 주요 시설물에 대한 수리를 집주인이 부담해야 하나 전세의 경우 심각한 하자가 있지 않는 한 대부분 세입자가 수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현행법과 판례에 따르면 월세와 전세의 수리 비용 부담에 차이는 없다.

민법623조 "임대인의 의무"에 따르면 임대인(집주인)은 목적물을 임차인에게 인도하고 계약 존속 중 그 사용, 수익에 필요한 상태를 유지하게 할 의무를 부담한다. 세입자의 경우 민법374조에 따라 임차한 물건을 선량한 관리자의 주의로 보존 해야 하며 민법615조에 의거 원상 회복의 의무를 진다.

주요 설비에 대한 노후나 불량으로 인한 수선, 기본적 설비 교체, 천장 누수, 보일러 하자, 수도관 누수, 계량기 고장, 창문 파손, 전기시설 하자 등은 집주인에게 수리 의무가 있다. 반면 임차인(세입자)의 고의나 과실로 인한 파손, 간단한 수선, 소모품 교체, 집을 사용하는데 지장이 없는 수리(형광등, 샤워기 헤드, 도어록 건전지 교체 등) 등은 직접 부담한다.


묵시적 갱신 후 세입자가 나갈 경우 중개보수는 세입자가 부담한다?

통상적으로 임대차계약기간인 2년을 채웠을 때 세입자가 새로운 곳으로 이사를 가거나, 집주인이 이사를 가라고 하지 않는 한 자동연장, 즉 묵시적 갱신이 이루어진다. 자동으로 이전 계약과 동일한 조건으로 계약이 연장되는 것이다.

주택임대차보호법 제6조 2항에 따르면 묵시적 갱신이 되면 언제든지 세입자는 계약 해지를 통지할 수 있으며 묵시적 갱신에 따른 해지는 그 통지를 받은 날로 3개월이 지나면 그 효력이 발생한다.

보통 임대차계약기간 중 세입자가 계약기간을 채우지 못하고 나가게 될 경우 새로운 세입자를 구해 나가면서 중개보수 또한 부담하고 나가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면 묵시적 갱신이 된 이후 얼마 되지 않아 세입자가 계약 해지를 요구할 경우에도 세입자가 중개보수를 부담해야 할까?

판례에 따르면 약정한 계약 기간 중 3개월을 남기고 나갈 경우 임대인이 새 임차인과 임대차계약을 맺으면서 지출한 중개보수는 기존 임차인이 부담한다는 특별한 약정이 없는 한, 중개보수는 임대인이 부담해야 한다. 임대인의 입장에선 급작스럽게 세입자가 나간다고 하게 될 경우 불리한 상황을 맞을 수도 있다. 서로 간의 분쟁이 발생하지 않으려면 세입자는 집주인이 새로운 세입자를 구할 수 있도록 최소 3개월의 기간의 여유를 두고 계약 해지를 통보하는 것이 좋다.
목록으로
댓글입력창

댓글0

0/200자
이은상
 

이은상책임연구원 부동산114 리서치센터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