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뉴스

1타이틀 입니다
레이어팝업 내용입니다
레이어팝업 내용입니다
공개상담
열람료를 지불한 회원에게 모두 공개됩니다.
필명 수정하기
r114love
사용할수 없는 필명입니다.
해당매물 문의하기
매물을 보유한 중개사무소에서 직접 답변 드립니다. 답변은 푸시메시지로 알려드리며 해당매물상세화면과 “나의문의”메뉴에서도 조회하실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을 길게 누르시면 복사됩니다.
  • 사진1
  • 사진2
  • 사진3
  • 사진4
  • 사진5
전화걸기
사무실 02-333-2234
핸드폰 010-3333-2234
20년간 한동네에서 부동산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원하시는 조건으로
빠르게 거래가 이루어 지도록
도와드리겠습니다. 궁금한 사항 있으면
언제든지 문의주세요!!!
해당매물 문의하기
매물을 보유한 중개사무소에서 직접 답변 드립니다. 답변은 푸시메시지로 알려드리며 해당매물상세화면과 “나의문의”메뉴에서도 조회하실 수 있습니다.
연락처 남기기
1.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전화번호
2.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목적
- 의뢰신청에 따른 본인확인 및 원활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3. 개인정보의 보유·이용 기간
- 해당 중개업소가 부동산114와 계약이 종료되는 시점, 또는 의뢰일로부터 6개월이 경과되는 시점 그 밖의 사항은 각 사별 개인정보처리방침을 준수 합니다.

진행단계

청약통장

분양가

~ 만원

진행단계

이 필요합니다.

의뢰내역NEW

!의뢰취소는 의뢰내역 상세에서 가능합니다.

비강남강남상승률

`강북의 반전` 2년간 강남보다 더 올랐다

리서치센터
2019.03.12 조회수2,632
매경·부동산114, 서울아파트 시총 상승률 전수조사
서울 아파트 평균 32% 상승, 톱 20개 단지 중 12곳이 강북권



매일경제신문이 부동산114와 공동으로 서울시 2,918개 아파트 단지에 대한 시세 전수조사를 진행한 결과, 2017년 2월 대비 올해 2월까지 최근 2년간 서울 아파트 시가총액은 32.9%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2월 28일 기준 서울 아파트 단지 시가총액은 1009조6,698억원으로, 2017년 2월 22일 당시 756조6,909억원에 비해 2년 만에 253조원 늘었다.

▣ 최근 2년간 급등기, 비강남권 상승폭 두드러져
최근 2년간 서울 아파트 가격 급등기에 비(非)강남·나 홀로 소규모 단지의 상승폭이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상승장에서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아파트 단지에 갭투자가 몰리면서 키맞추기가 진행됐고, 정부의 고가 아파트 규제가 먹히면서 `강남·대단지 아파트 불패` 공식이 약해진 셈이다.

부동산114의 시세조사는 협력 공인중개사를 통해 서울 3,030개 단지, 8,000여 개 주택형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실거래 사례를 기준으로 하고, 거래가 없으면 비교 사례와 시장 상황을 고려해 해당 시점의 통상적인 거래 가능 가격을 산정하는데, 한국감정원이 매주 발표하는 시세와 비슷한 방식이다. 이번 아파트 시가총액 조사는 해당 기간에 모두 존재한 단지를 대상으로 각 주택형 단위 시세 평균에 면적별 가구 수를 곱해 산출했다.

▣ 성수 강변현대 79% 올라 1위, 3위 마포현대, 4위 중계주공
최근 2년간 서울에서 가장 많이 오른 아파트 단지는 성동구 성수동에 위치한 강변현대로 나타났다. 1993년 준공해 123가구가 살고 있는 두 개 동짜리 단지는 올해 2월 시가총액이 1,415억원으로 2년 동안 가격이 무려 79.7% 오른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7월 전용면적 79㎡가 10억5,000만원에 거래돼 1년 만에 2억원이 올랐는데, 작년 말 호가는 15억원까지 치솟았다. 한강변에 50층 아파트를 지을 수 있는 성수전략정비구역에 유일하게 속해 있는 단지다. 눈에 띄는 점은 강변현대를 포함해 성수동 동양메이저(69.7%)와 금호타운2차(65.9%) 등 성수전략정비구역 내 아파트 3곳이 상승률 20위 안에 이름을 올린 것이다.

성수동 A공인중개소는 "작년 9·13 부동산대책 이후 강남 재건축은 가격이 급락했지만, 이곳 성수정비구역은 재개발이라 재건축 부담금이 없고 아파트 연식도 비교적 낮아서 대기 수요가 탄탄하고 호가가 유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재개발·저가매물 수요 몰려, 500가구 미만 소규모단지 강세
단지 특성에서 드러나듯이, 이번 상승장에선 `비강남권에 단지 규모가 작고 재건축·재개발 이슈가 있는 아파트`가 단연 돋보였다. 최근 2년간 아파트값 상승률 상위 20위권 중에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를 제외한 비강남 아파트는 12곳이 포함됐다. 공덕동 마포현대(74.4%) 용강동 e편한세상마포리버파크(67.3%) 염리동 상록(67.1%) 중동 청구(66.3%) 등 마포구 아파트 4곳이 20위권 내에 들었다.

김은진 부동산114 리서치 팀장은 "최근 2년간 서울 아파트 가격은 30% 이상 올랐는데, 개별 단지로는 비강남권이나 나 홀로 아파트가 높은 상승률을 기록해 눈길을 끈다"며 "집값 단기 급등과 매물 품귀 현상으로 인해 아파트값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비강남 지역이나, 수요자들에게 외면받았던 나 홀로 아파트에 매수세가 몰린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상승률 20위권 내에서 1,000가구 이상 대단지는 개포동 재건축 대장주인 개포주공4단지가 유일했다. 반면 성수동 강변현대를 비롯해 대치동 풍림아이원3, 4차(75가구) 잠원동 신반포27차(156가구) 잠원동 현대훼밀리(113가구) 성수동 동양메이저(142가구) 등 미니 아파트들이 오히려 상승률 10위 안에 대거 포진했다. 이런 미니 아파트 단지 급등세는 값싼 아파트에 갭투자 등으로 유동성이 몰렸기 때문으로 보인다.
목록으로
댓글입력창

댓글0

0/200자

매물 총

더보기